[호주 뉴질랜드여행] 타스만 빙하 ­

​​11.26​호주 뉴질랜드 여행의 넷째날이자 뉴질랜드에서의 둘째날이에요오늘은 타스만 빙하와 카와라우 번지를 다녀오는 일정입니다.​비가 많이 오면 안전상 타스만 빙하에서 보트를 타는 대신 영상시청으로 대체된다는 말에 가슴을 졸였습니다. 뉴질랜드까지 와서 영상시청이라뇨..?! ​

>

​​타스만 빙하는 해빙기인 10월부터 다음해 4월까지만 체험할 수 있다고 하니 더 귀한 경험이 된 듯합니다타스만 빙하 체험을 위해 도착할즈음부터 조금씩 비가 내리기 시작했지만 큰 비가 아니라 다행히 빙하체험이 가능하다고 합니다빙하체험 후엔 런치뷔페까지 즐길 수 있다 하네요​​

>

​​빙하체험을 위해선 버스를 타고 이동한 후, 1km 정도를 걸어가야해요언덕이 거의 없고, 한국에선 보지 못하는 식물들이 많아 걷는데 힘들거나 지루하지 않았어요​​

>

​​보트를 운전해줄 현지가이드가 굉장히 유쾌하고 개구쟁이였어요덕분에 투어내내 재미있었던 기억이 나네요​​

​​보트를 타고 출발합니다​​

​​엥? 제가 생각했던 산위에 거대한 빙하가 아닙니다…가이드의 설명에 따르면 빙하는 일반 얼음과 달라서 굉장히 날카롭고 배에 부딪치는 순간 배가 산산조각이 날 정도로 위험하다네요그래서 호수 바닥으로 떨어진 빙하를 관찰하고 만져보는 것으로 대신해야 한다고ㅠ​​

​​침전물이 많아 먹을 수는 없대요만져만 봅니다이것만으로도 충분히 신기한 경험이었어요​​

>

​​호수와 빙하물이 만나는 지점에서 층이 생겨 물의 색이 다르게 보입니다위에서 흐르는 물이 빙하가 녹아서 흐르는 거라 하더라구요​​

​​비구름 사이로 조금씩 만년설이 모습을 보여줍니다​​

​​만년설에 빙하가 녹아 흘러내립니다실제로 보면 거대한 폭포수같이 흐르는데 사진으로 표현이 안되는게 안타깝네요​​

​​타스만 빙하 체험을 마치고 카와라우 번지로 가는 길에 만년설이 녹아 이루어진 에메랄드빛 호수를 잠시 감상합니다.저 멀리 만년설이 보이고,한가로이 풀을 뜯는 소가 보이네요남섬은 사람보다 양, 소, 사슴을 더 많이 본 것 같은데 이게 뉴질랜드 남섬의 흔하디 흔한 풍경이라고 하네요​​

​​만년설이 녹아 흐르는 곳들 중 마실 수 있는 계곡이 있었고, 그곳에서 빙하수를 떠 마셨는데 그 사진과 동영상이 어디 갔는지 찾을 수가 없네요ㅜ​혹시 가신다면 도로 한쪽에 차들이 세워져있고 계곡물이 흐르고 있다면 그곳이 빙하수가 흐르는 곳이니 꼭 마셔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