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유 넣어 닭가슴살 샐러드 만들기! .

>

​​안녕하세요 진니입니다 🙂 이틀 전쯤 냉장고를 뒤적뒤적하다가 닭가슴살을 발견했어요. 한창 체중관리한다고 사뒀던 건데 ..ㅎ 미루고 미루다 보니 이제서야 꺼내게 되었네요. 사실 집에 마땅히 먹을 게 없어서 샐러드라도 만들어서 먹자며 간단하게 만들어봤어요. 드레싱은 뭘로 할까 고민을 하다가, 쯔유를 활용해봤어요. 예전에 메밀면으로 만든 샐러드를 사 먹었던 적이 있었는데, 드레싱이 쯔유인데, 생각보다 조합이 좋아서 #닭가슴살샐러드 로 만들어봤네요.​​

>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한국과 호주를 경제와 방역의 균형을 잘 맞춘 나라로 꼽았다. 미국 민주당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후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치화를 지적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작심 비판했다. 중국에서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명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2차 확산이 시작된 유럽이 치료제인 렘데시비르 부족 사태에 직면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각국이 현재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이 효과

​​집에 토마토도 있고, 양상추도 며칠 전에 샌드위치 만들어서 먹겠다고 샀거든요 ㅎㅎ 파프리카는.. 소시지 야채볶음을 만들었죠. 요리하고 나면 남은 야채들이 많은데 이렇게 활용할 줄이야..^^아 참, 제가 사용한 닭은 자체에 간이 되어있기 때문에 생닭으로 활용하시는 분들이라면 구울 때 소금, 후추 간해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짭조름 하면서 야채의 아삭함에 담백한 닭고기의 조합 생각보다 넘 맛있답니다. 냉동에 많이 남았는데 가끔 한 번씩 만들어서 먹어야겠어요~​​-재료-닭 가슴살 100g, 양상추, 토마토 1개, 파프리카 1/4개소스(드레싱) – 쯔유 4 : 물 1쯔유는 물과 4:1로 희석해서 사용했어요. ​​

>

​​가장 먼저, 쯔유 4 : 물 1 비율로 골고루 섞어서 드레싱 소스를 만들어줬어요. 여기에 무 갈아서 넣으셔도 잘 어울려요. 저는 무가 없으므로 생략!자취하다 보니 커다란 무를 사두기엔 좀 무리더라고요..ㅎㅎ 무를 활용할 때면 부모님댁 내려가서 요리를 한거랍니다..ㅎㅎ​​

>

​​다음으로 양상추와 토마토는 깨끗하게 씻어서 준비해 주세요. 양상추는 손으로 먹기 좋게 뜯어주고, 토마토도 적당한 크기로 썰어주세요. 큼지막한 토마토를 사용하면 과즙이 빠지곤 하는데, 그게 번거로우시다면 토마토 대신 방울토마토 활용하셔도 돼요 ^^​​

>

​​닭가슴살은 노릇노릇하게 구워주고, 파프리카는 얇게 채 썰어줬어요. (닭고기는 앞에서 말씀드렸듯이, 소금이나 후추 간을 해서 구워주시는 게 좋답니다~ 그래야 더 맛나요 :)​​

>

​​닭고기도 이렇게 먹기 좋은 크기로 찢어서 준비해 주세요.​​

>

​​그릇에, 양상추, 파프리카, 토마토, 닭고기를 올려준 후​​

>

​​만들어둔 쯔유 드레싱을 골고루 뿌려주세요,​​

>

​​닭가슴살 샐러드 만들기 어렵지 않죠? 집에 쯔유가 있으시다면 활용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전 이 맛이 너무 좋더라고요 🙂 메밀면먹는 느낌이 나는 듯하기도 하고요! ㅎㅎ 닭가슴살 자체도 고소하면서 담백하니 맛있네요.평소에는 이렇게 체중관리 식단을 만들어서 먹는 편은 아니지만 한 번씩 만들어서 먹어도 괜찮겠더라고요 ^^​​

>

>

​​

>

​​체중 관리로도 좋은 식단이지만, 한 번씩 야채를 먹어줘야 하잖아요~ ㅎㅎ 이렇게 간단하게 닭가슴살 샐러드로 만들어서 드셔보시는 건 어떠신가요?^^ 아삭한 식감과 쫄깃한 식감이 더해진 샐러드랍니다~ 쯔유 드레싱과도 잘 어울리니 한번 꼭 만들어보시면 좋을 듯해요. 그럼 오늘도 건강 챙기시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한시(漢詩)를 읽는 다양한 방식이 있다. 요즘 샤오룽바오, 하가우를 먹을 수 있는 중국 음식점은 많지만 딤섬 중에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창펀(腸粉)을 맛볼 수 있는 곳은 드물다. 도서정가제 유지와 완화를 놓고 출판업계와 정부 의견이 맞서는 가운데 작가들이 도서정가제 사수 주장에 힘을 보탰다. 박소림 작가가 최근 발표한 만화 좀비 마더(보리 사진)는 육아라는 난제를 두고 분투하는 어머니들에 대한 우리 사회 일부의 시선을 극대화한 이야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