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장송업체 49곳 정운천 의원 합법화

 

반려견 대부분이 사후에 폐기물 봉투에 넣어 처리되거나 불법적인 방법으로 처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의원(국민의 힘비례대표)이 농림수산식품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반려견이 600여 마리로 추정되지만 합법적으로 설립된 동물장묘 회사는 49곳에 불과했다.농식품부는 한 해에 얼마나 많은 애완견이 사망하는지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농식품부는 애완견의 사체 발생 상황은 양육 가구, 애완견의 평균 수명 등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 확보가 충분치 않아 추정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반려견의 수명을 15년으로 가정하고 반려견 사체 발생 현황을 파악하면 600만 마리 전체 반려견 중 115개, 40만 마리가 폐사할 것으로 예상된다.한 해 40만 마리씩 발생하는 애완견 사체 처리 방법은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우선 동물 사체를 쓰레기봉투에 넣어 폐기물로 처리할 수 있다. 또 동물병원에 위탁해 의료폐기물로 처리할 수 있으며 마지막으로 합법 동물장송업체가 정식 장례절차를 거쳐 처리할 수 있다. 하지만 현행법상 애완견 시신을 매립하는 것은 불법이다.이들 합법적인 동물장묘 업체는 12개 시·도(부산 대구 광주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경북)에 불과 49곳밖에 없었다. 게다가 가장 많은 반려견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에는 단 한 곳의 동물장묘시설이 존재하지 않았다.올 한 해 동안 폐사가 예상되는 40만 마리의 애완견 중 합법적인 동물장묘업체에서 처리되는 비율은 약 8.5%인 33,998마리에 불과했다.애완동물이 늘어나면서 농식품부에 등록되지 않은 불법 장의업체가 늘고 있다. 최근 농식품부에 등록하지 않은 동물장묘업 불법 영업 사례는 최근 5년간 총 30곳이 적발됐고 올해는 이미 6곳이 적발됐다.정운천 의원은 현재 대부분의 애완견이 사망하면 쓰레기 봉투에 넣어져 버려지거나 불법 처리되고 있다며 농식품부는 공설동물장묘시설을 확대하는 등의 대책을 통해 애완견 사체 처리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왕재(李王在)는 “이왕희 기자”라고 한다.